경남/남해::동천횟집 - 인생횟집을 만나다.

반응형

 

바닷가의 탁 트인 풍경과 바다내음을 즐기러 남해로 넘어온 첫날, 저녁은 당연히 를 먹기로 했습니다. 쉴가 펜션 사장님께서 현지인 맛집 리스트를 보내주셨는데, 그중에 한 곳인 '동천 횟집'을 찾아갔어요. 쉴가 펜션을 기준으로 근언덕(산)을 넘어 옆 마을 쪽에 위치하고 있고, 거리 상으로 4km 정도 떨어져 있어서 걸어가기는 어렵습니다.

 

이 가게는 조그만 마을에 위치하는 현지인 횟집으로, 딱 2 테이블만 있어 주말이나 관광시즌에는 미리 예약을 안 하면 이용하기 어려울 것 같아요. 다행히 저희가 갔을 때는 평일이고 한파가 심해서, 예약하지 않고도 바로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

 

 

 

 

 

동천 횟집의 외관입니다. 이 곳의 특징은 문에 적혀있는 '신랑이 잡고, 각시가 썰고' 문구처럼, 사장님께서 그물, 통발로 직접 잡은 물고기로 운영합니다. 그래서 나오는 메뉴가 항상 고정적이지 않고, 주로 근해에서 잡히는 제철 생선 위주로 판매하신다고 합니다.

 

 

 

 

 

메뉴는 기본 2인 기준 6만 원입니다. 보통 6만 원짜리는 광어, 우럭 정도의 물고기가 나오고요, 2만 원을 추가해서 8만 원으로 주문하면, 무려!!! 자연산 감성돔과 줄돔(돌돔)을 주신다고 합니다. 서울 농수산물 시장에서 양식 감성돔이나 줄돔을 kg 당 7~10만 원씩 하는 걸 감안하면, 자연산 감성돔과 줄돔을 이 가격에 먹을 수 있다니... 라며 남편이 무척 감동을 했습니다. 그래서 바로 8만 원짜리로 주문했습니다.

 

아마 남해가 감성돔이 많이 나오는 걸로 유명해서 가능한 가격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이 메뉴도 돔들이 많이 잡혔을 때나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메뉴를 바로 주문하기보다는 사장님께 어떤 고기가 있는지, 어느 가격에 어떤 생선이 나올 수 있는지 확인하시고 주문하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저희도 사장님께 어종 확인을 하지 않고 주문했다면, 귀한 자연산 돔들을 못 먹어 봤을 거 같아요.

 

 

 

 

 

회를 기다리는 동안 기본찬들이 나옵니다. 달달한 겨울배추, 톳 무침, 고추, 마늘, 부추천, 백김치, 생굴입니다. 횟집의 풍성한 곁들이 찬을 생각하셨다면 다소 아쉬운 구성일 수도 있겠지만, 이곳은 정말 근해의 자연산 횟감을 즐기는 곳이기 때문에 저희처럼 회를 위주로 드실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저희는 8만 원에 자연산 감성돔과 줄돔을 즐기는데 생굴까지 푸짐하게 나와서 감동했고, 사장님께 감사하는 마음으로 맛있게 먹으며 회를 기다렸네요.

 

 

 

 

 

살이 통통하게 오른 생굴은 한입 먹는 순간, 신선한 바다향이 느껴져서 애피타이저로 최고였습니다. 올해 겨울은 굴도 비싸고 노로바이러스로 조심하느라 많이 못 먹었는데 이날 원 없이 먹었어요.

 

 

 

 

 

드디어 감성돔과 줄돔 회입니다. 회는 막 썰기 해서 나왔습니다. 회를 썰기 전에 물고기를 보여주셨는데, 성인 남자 손바닥보다 조금 큰 사이즈의 돔들이었습니다. 회를 주실 때 감성돔, 돌돔 그리고 등살 뱃살이라고 설명해 주셨는데... 기억이 잘 안 나네요. (남편이 동천 횟집 소개글은 꼭 본인이 쓰고 싶다하여... 남편이 초안을 썼는데, 둘 다 기억을 못하고 있어요 ㅠㅠ)

 

회는 정말 맛있었습니다!! 확실히 등 쪽이 더 식감이 좋고, 감칠맛은 뱃살 쪽이었습니다. 두 생선 모두 겨울이 제철이라 식감, 감칠맛 모두 좋았습니다. 남편은 이 정도의 사이즈도 이렇게 맛있는데, 4자 이상의 대물들은 얼마나 맛있을까 이야기하며 돈을 더 열심히 벌겠다고 각오를 다지며 폭풍 흡입하더라고요. 많이 벌으렴..흐흐

 

 

 

 

 

회가 나올 때 참기름과 초장, 깨가 가득 뿌려진 김+야채 무침을 주셨습니다. 이 무침은 회덮밥용인데 회를 싸서 먹으면 맛있다고 추천해 주셨어요. 회를 많이 먹다 보면 약간 느끼해질 수도 있는데, 중간중간 야채무침과 함께 먹으면 입안이 상쾌해지면서 입맛이 돋궈지더라고요. 너무 맛있어서 과음을 하게 될 수 있으니 조심하세요.^^

 

 

 

 

 

회를 다 먹어가면 사장님께서 매운탕을 내어 주십니다. 저희가 먹은 감성돔 대가리가 보이네요. 매운탕의 맛은 자극적이지 않고 시원한 맛이었습니다. 그래서 해장 겸 마무리 메뉴로 정말 좋았습니다.

 

 

 

 

 

회가 너무 맛있어서, 술안주로 작은 광어 한 마리를 포장해 왔습니다. 회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남편은 회를 더 먹고 싶다며...

 

포장하면서 알게 된 슬픈 소식이 있었는데요... 바로 위의 사진에 있는 막장입니다. 사장님께서 다른 테이블의 동네 주민들을 챙기시다가 저희 테이블에 막장을 주시는 걸 깜빡했다고 합니다. 저 막장은 사장님께서 직접 담그신 장으로 만드시는데 이 횟집의 핵심 비법 소스라고 하셨습니다. 그 말을 들으니 너무 아쉬웠습니다.

 

 

 

 

 

사장님께서도 미안하셨는지, 제철 생선인 물메기탕을 싸주셨습니다. 숙소에 와서 막장을 먹어보니 정말 깊고 감칠맛이 느껴지는 게 너무 맛있었습니다. 혹시 이곳에 방문하신다면, 이 막장을 꼭 챙겨 드시기를 정말 추천드립니다. 따로 구매하고 싶을 정도로 맛있습니다.

광어회와 물메기탕을 안주 삼아 눈이 오는 밤바다 풍경을 배경으로 새벽 늦게까지 이야기하며 겨울 밤바다를 실컷 즐길 수 있었습니다.

남해에 가실 때, 근해에서 잡히는 자연산 회를 저렴하고 제대로 맛보고 싶으시다면 현지인 맛집인 이곳 '동천 횟집'을 추천드립니다 :)

 

 

 

 

 

동천 횟집 가는 길

경남 남해군 삼동면 동부대로 1283

 

 

 

 

 

반응형

댓글(6)

  • 2021.02.16 21:50 신고

    감성돔... 진짜 맛있는데!!!~^^
    잘 보구 가여~

  • 2021.02.17 15:03 신고

    잘보고 갑니다 ㅋㅋㅋ 초안이 증발되었다니 아쉽네요 ㅋㅋㅋ

    • 2021.02.21 22:39 신고

      글을 쓰다보면 그런 날도 있는 것 같아요 ㅠㅠ
      초안 날라가면 영혼이 가출하는 기분이죠..하핫

  • 2021.03.18 15:58 신고

    캬아~~ ♡
    언제 남해까지 갔다오셨데욤
    ㅎㅎㅎㅎ
    꼼이도 오늘 약속이 있습죠
    그래서 회를 한접시 먹기로 예정입니다
    ㅋㅋ
    칼퇴후 칼같이 회를 먹고 오겠습니다^^

    • 2021.03.18 22:39 신고

      아주아주 추운 날 갔다왔습니다. ㅎㅎ
      칼퇴 축하드립니다!!!
      지금은 맛있게 드시고 계시는 중이시려나요^^

Designed by JB FACTORY